첫페이지로 설정 | 즐겨찾기에 추가

Category
  공동투쟁본부2009-04-10 22:44:43 
 [공투본성명서] 어떤 희생도 거부하는 단호한 투쟁만이 쌍용차지부와 전체 노동자가 살 길이다!

[자본의 위기전가에 맞서 싸우는 공동투쟁본부 성명서]

어떤 희생도 거부하는 단호한 투쟁만이 쌍용차지부와 전체 노동자가 살 길이다!

모든 형태의 양보와 타협 논리를 뛰어넘자! 책임을 자본과 정부에 묻자!

4월 8일 쌍용차 법정관리인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쌍용차 회생방안이라며 2,646명의 노동자들에 대한 해고 계획을 발표했다. 이것은 이미 예견된 바였다. 이익은 기업주와 투자자들이 독차지 해오다, 경영이 악화되면 그 대가를 노동자들에게 모조리 덮어씌우는 것이 자본과 은행의 수법이었다. 대규모 정리해고안이 던져질 것임은 너무나 분명했다.

그렇다면 남는 것은 어떠한 희생도 거부하면서 자본과 정부에게 책임지라고 요구하는 당당한 투쟁선언이었다. 쌍용차지부가 결국 그러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임은 “단 한 명의 정리해고라도 실행하려 한다면 파업을 포함한 총력 투쟁에 나설 것이다”라는 노동조합의 방침을 볼 때 한 치도 의심하지 않는다.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지를 분명히 하자!

4월 7일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기자회견을 통해 다음과 같은 자구책을 발표했다.

“① 부실경영 책임을 법적으로 정리해야 한다 - 상하이가 갖고 있는 51.33% 지분 소각. ② 일자리 나누기(잡셰어링)로 총고용 유지한다(5+5와 3조 2교대) - 정부정책을 사측과 정부 스스로 거스르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 ③ 비정규직 고용안정 기금 쌍용자동차지부가 12억 출연 - 비정규직 정규직 함께 살아야 한다. ④ C-200 긴급자금, R&D 개발자금, 쌍용자동차지부가 1,000억 담보 - 회생의 주체적 입장에서 어떻게든 쌍용자동차를 살려야 한다는 대의에서 결단. ⑤ 산업은행 우선회생 긴급자금 투입요구 - 쌍용자동차 자금 투입 더 이상 미루면 호미로 막을 문제, 가래로도 못 막는다.”

여기서 쌍용차지부는 “상하이 소유 지분 51.33% 소각” 요구를 옳게 제시하고 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함께 살아야 한다”는 노동자 단결원칙 제시도 옳다. 이것들처럼 자본에게 정확히 책임을 묻는 방향에서 전진하고자 하는 쌍용차지부의 판단에 지지의 박수를 보낸다. 그래야 쌍용차지부는 ‘자본과 정부의 위기전가 책동’에 맞서 노동자 생존권을 지키고 자본과 정부에 책임을 정확히 묻는 선봉장으로 전체 노동자의 지지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 ‘자구책’에는 올바르지 않은 내용들도 포함되어 있다. 이미 발톱을 치켜들고 덤벼드는 자본에 맞서 노동자 생존권을 단호하게 사수하기 위해서는 더 명확한 태도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자본의 위기전가에 맞서 싸우는 공동투쟁본부’(이하 ‘공동투쟁본부’)는 믿고 있다.

채권자들을 대표하는 법정관리인들에 맞서 강력한 투쟁을 조직하고자 한다면, ‘자본과 정부에게 책임을 묻고, 노동자는 어떤 책임을 질 필요도, 이유도 없음’을 정확히 천명해야 한다. 그런데 노동조합이 노동자 복지비용을 줄여 자발적으로 1000억원의 기금을 모아 C200 개발자금 투입의 담보로 제공한다는 것은 어떤 식이든 “노동자에게 일정한 책임이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 아닐 수 없다.

5+5로 근무형태를 변경해 임금삭감을 받아들이는 것도 옳지 않다. 동료들의 총고용을 어떤 식으로든 보장받겠다는 쌍용차지부의 진심을 우리는 전혀 의심하지 않는다. 하지만 노동자들이 임금삭감 등 제살을 깎아먹는 방식으로 총고용을 보장받으려는 것은 결국 이명박 정권과 전경련 등 자본가 단체들의 “노동자 희생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음모에 물꼬를 터주는 셈이다.

5+5 근무형태변경을 통한 임금삭감, 순환휴무, 복지비용삭감 등은 이미 자본에 의해 일방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사안이기에 별다른 양보로 볼 수 없다는 얘기가 나올 수 있다. 그러나 쌍용차지부는 이제까지 그것을 인정하고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가 없다. 이것은 다른 말로 투쟁을 조직해 사측의 일방통행을 박살내겠다는 결의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쌍용차지부가 낸 자구책에 그것들에 대한 수용의사를 포함시킨 것은 이런 공격에 맞선 단호한 투쟁을 약화시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것들에서부터 한 치도 물러서지 않고 맞서 싸우는 것만이 ‘정리해고’를 박살낼 수 있는 가장 공세적이고 효과적인 대응책인 것이다!

비정규직 구제기금 12억 출연도 마찬가지다. 동료 비정규직의 고용을 함께 지켜주어 함께 살려는 쌍용차지부의 충심은 모든 노동자의 귀감이 될 만한 가치 있는 것이다. 그러나 그 방법이 옳지 않다. ‘비정규직 제도’를 만들고, 비정규직을 마음대로 착취하면서 헌신짝처럼 짜르는 주인공은 바로 자본이다. 그렇다면 자본이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정규직 노조의 구제기금 출연을 통해 다만 몇 명이라도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용이 창출된다면, 어떤 일이 발생하겠는가? 정권과 자본가단체, 어용언론들은 한 목소리로 정규직이 희생하니 비정규직 일자리가 생긴다고 떠들지 않겠는가? 뒤집어서 ‘정규직이 너무나 높은 임금을 받아가서 이제껏 비정규직이 희생당했다’고 떠들지 않겠는가? 나아가서 쌍용차의 사례를 따라서 ‘정규직 임금삭감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잡셰어링)를 해법으로 제시하면서 오리발 내밀지 않겠는가? 그러므로 “해고분쇄를 위한 정규직, 비정규직 공동투쟁”을 구체화하고 강력하게 만드는 것이 나아갈 길이다. 12억의 구제기금은 이런 공동투쟁을 조직하기 위한 투쟁기금 혹은 비정규직 조직화 기금으로 활용하는 것이 소중한 연대의지를 옳게 실현하는 길이다.  

중요한 것은 노동자의 투쟁력이다!

쌍용차 자본과 법정관리인, 그들 배후에 있는 정부의 입장은 4월 8일 대규모 정리해고계획안에 명확히 담겨 있다. 남은 것은 오로지 투쟁이다. 시급히 전면전을 준비해야 한다. 전면전을 조직하는 데서 가장 우선적인 것은 “어떤 양보도 거부하는 단호한 투쟁정신”을 곧추 세워내는 것이다. 전투에서 수세는 죽음이다. ‘대담하라! 대담하라! 다시 한 번 대담하라!’는 승리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따라야 할 투쟁의 제1원칙이다.

4월 6일 대의원대회는 총고용보장을 전제로 양보안을 제시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고, 정리해고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사측과는 어떤 협의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확인한 바 있다. ‘공동투쟁본부’는 총고용보장이 이런 양보안을 통해서는 결코 이뤄질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그럼에도 ‘정리해고를 강행하려 한다면 어떤 타협도 없이 투쟁으로 정면돌파하겠다’는 입장에 대해 지지를 보낸다. 그런데 4월 8일 사측의 40%에 가까운 정리해고계획 발표로 이미 쌍용차지부가 낸 자구안의 의미는 아무것도 남지 않게 되었다. 남은 것은 “물러서지 않는 강력한 투쟁 조직화”, 이것뿐이다.

기쁘게도 4월 8일 조합원 총회에는 다른 어떤 때보다 많은 3500여명의 조합원들이 참석했고, 이 집회는 노동조합에 대한 조합원들의 기대와 결의를 보여주었다. 지부장을 포함한 상집간부들의 삭발식은 이러한 조합원을 믿고 구조조정 전면 철회를 위해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로 싸우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판단한다. 4월 8일의 이 긴장이 유지․확장되어 빠르게 전면적인 공장점거파업투쟁으로 전진하고, 경기지역 노동자의 총파업투쟁, 금속노조의 총파업투쟁으로 확산되어야 한다. 더불어 민주노총의 핵심투쟁으로 자리 잡으면서 2009년 구조조정 저지투쟁의 포문을 열어야 할 것이다.

‘양보 없는 단호한 투쟁’이란 원칙을 더 단단하게 부여잡아야만 쌍용차지부는 이런 빛나는 전망을 열어제낄 수 있다. 모든 노동자투쟁의 경험은 노동자들이 양보하면 할수록, 자본과 정부가 더 마음대로 공격하고 더 많은 희생을 강요한다는 점을 보여주었다. 정리해고를 박살내려면, 길은 단 하나다. 지금부터 “임금”, “복지”, “노동강도” 등 어느 하나 물러서지 않고 투쟁하는 것이다. 그때서야 그들은 이렇게 생각할 것이다 : “이 정도도 물러나지 않으려고 단호하게 싸우는 노동자들이라면 이들에게 정리해고를 들이밀었을 때 어떤 일이 발생할 것인가? 함부로 했다가는 큰 코 다치겠다! 조심하자!”

자구안을 제시하면서 쌍용차지부가 이런 점을 고민했을 수 있다. “사회적으로 노동운동이 공격받고 있는데, 아무 양보 없이 너무 강성으로 나가면 우리가 고립되지 않겠는가?”

그렇지 않다. 노동자가 자신의 투쟁력을 동원하지 못했을 때, 사회는 노동자들을 결코 동정하지 않는다. 오히려 무시하고 짓밟는다. 자본이 만들어 놓은 위기에서, 쌍용차 노동자들의 요구와 투쟁이 이 사회의 모든 노동자 민중을 지키는 길임을 설득하며 투쟁할 때, 비로소 사회는 노동자들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고 노동자들을 존중하기 시작한다. 97~98년 정리해고반대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에서 전국의 수십만 노동자가 생산을 멈추고 거리로 뛰쳐나왔을 때, 그래서 노동자의 힘을 유감없이 보여주었을 때 여론은 바뀌지 않았는가? 김영삼까지도 노동자의 눈치를 보고, 경찰과 검찰은 구속했던 지도자들까지 석방해야만 하지 않았는가?

투쟁의 힘을 조직해내는 바로 그 만큼만 노동자들은 고립을 피할 수 있다. 쌍용차지부가 재벌들과 부자들, 상하이차 자본에게 책임을 묻고 어떤 양보도, 희생도 거부하면서 모든 형태의 해고를 박살낼 수 있을 만큼 투쟁의 힘을 보여주어야, 경제공황 앞에 희생양으로 전락하고 있는 실업자, 비정규직, 구조조정 사업장 노동자 등 전체 노동자가 이 투쟁을 희망으로 여기며 지지하고 연대할 것이다. 이때서야 사회적 주도권이 노동자들 손에 쥐어질 것이다. 다른 길은 없다!

금속노조와 민주노총이 투쟁방향을 정확히 집행해야 한다!

금속노조는 지난 2·16 대의원대회에서 “사업장단위 구조조정 대응원칙”으로 확정한 “총고용보장, 양보교섭 불가, 비정규직 조직화 전략 실현”이라는 투쟁방향을 실제로 집행해야 한다. 더 이상 상급조직의 역할을 방기해서는 안 된다.

중요한 것은 금속노조가 구조조정 사업장에서 승리의 전망을 행동으로 열어나가는 것이다. 2,646명에 대한 정리해고계획이 발표된 쌍용차에서 강력한 투쟁을 조직하고, 이 투쟁을 민주노총 전체의 투쟁으로 발전시켜 승리해내는 것만큼 확실한 ‘구조조정 대응’이 어디에 있겠는가? 또한 쌍용차, GM대우차를 비롯한 모든 곳에서 이미 자행되고 있는 ‘비정규직 계약해지(해고)’에 맞선 정규직, 비정규직 공동투쟁을 선두에서 조직하는 것만큼 ‘강력한 구조조정 분쇄투쟁, 비정규직 조직화 실현’이 어디에 있겠는가? 민주노총은 이미 논의되고 있는 ‘쌍용차 공대위’ 구성에 박차를 가하고, 전체 노동자의 총단결투쟁을 조직하는 데 앞장섬으로써 총연맹으로서 자기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기업주와 투자자 살리기 구조조정이 아니라, 노동자 살리기를 위한 공적자금 지원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정부가 책임지고 나서서 위기에 처한 노동자들의 삶을 지켜야 한다. 우리는 전체 노동자와 힘을 모아 정부와 쌍용차 사측의 노동자 죽이기 구조조정에 맞서 싸울 것이다. 공동투쟁본부는 구조조정에 맞서 싸우는 모든 노동자와 그 투쟁에 함께 할 것이다. 우리는 정리해고에 맞선 쌍용차지부의 투쟁을 우리 자신의 투쟁으로 간주하고 연대하고 선두에서 투쟁할 것이다. “노동자의 희생 강요하는 구조조정과 한 치도 타협하지 말자! 모든 형태의 양보를 단호하게 거부하고, 책임을 자본과 정부에 정확히 묻자! 노동자 총단결투쟁의 힘만을 믿자! 그래서 단결된 노동자의 투쟁 앞에서 이 사회가 노동자를 존중하도록 밀어붙이자!”

2009년 4월 10일
자본의 위기전가에 맞서 싸우는 공동투쟁본부








1785  <노동과 투쟁> '제16호'가 나왔습니다! [8]  노동자공동투쟁 2010/03/01 3859
1784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목매 자살 [106]  레디앙(펌) 2010/02/25 3972
1783  미포투쟁 1주년 투쟁결의와 일일주점  노동해방 2010/02/06 3632
1782  <노동과 투쟁> '제15호'가 나왔습니다!  노동자공동투쟁 2010/02/05 4243
1781  GM대우 비정규직지회 소식지 41호-GM대우 브랜드 변경 어떻게 볼 것인가? [221]  GM대우비정규직지회 2010/01/22 4204
1780  연극<리스트>를 소개합니다.  문화창작집단 '날' 2010/01/13 17626
1779  [50호] 노동자 계급이여, 2010년 '반자본주의' 깃발을 휘날리자! [3]  해방 2010/01/09 4210
1778  <노동과 투쟁> '제14호'가 나왔습니다! [5]  노동자공동투쟁 2009/12/28 3859
1777  현장을 생명으로 [부지부장 기호5번] 김세훈 [110]  김세훈 2009/12/02 4140
1776  현장을 생명으로 [부지부장 기호4번] 정갑범  정갑범 2009/12/02 9741
1775  현장을 생명으로 [부지부장 후보1번] 주재석  주재석 2009/12/02 3971
1774  현장을 생명으로 [지수사 기호2번] 오상룡, 김진호, 이선임 선대본  기호2번선대본 2009/12/01 4179
1773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23호-쓴소리. 단소리 모두 듣겠습니다.  전비연 2009/12/01 3688
1772  [해방49호]사회주의 노동운동 강화를 위해 과감하게 더욱 과감하게 실천하자  사회주의신문[해방] 2009/11/28 4063
1771  <노동과 투쟁> '제13호'가 나왔습니다! [90]  노동자공동투쟁 2009/11/28 4041
1770  자승자박의 오랏줄을 목에 걸려는가 [20]  참세상 2009/11/19 3934
1769  노동자의 권리여 영원하라  무송 2009/11/18 3980
1768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22호 -18일 촛불문화제 집결  전비연 2009/11/17 3799
1767  [노동환경건강연구소 10주년]심포지엄 및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일과건강 2009/11/16 3914
1766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21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11/03 4209
1765  현대중공업 경비대 심야테러 <KBS 울산방송>  뿔따구 2009/11/03 3841
1764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20호 [15]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10/27 3969
1763  쌍팔년도 노동자 테러, 이제 없어져야 합니다.  이영진 2009/10/26 3705
1762  <노동과 투쟁> '제12호'가 나왔습니다!  노동자공동투쟁 2009/10/26 3807
1761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9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10/20 3731
1760  노동지청 국감장 앞 1인시위 미포굴뚝투쟁 사태해결  문창호 2009/10/18 3862
1759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8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10/12 3714
1758  현대중공업 경비대 심야 노동자테러 사태 정몽준 대표 나서라/펌  노동해방 2009/10/10 3583
1757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7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9/29 3670
1756  미포굴뚝투쟁- 노동자는 법대로 자본가는 멋대로  현장투 2009/09/25 1546
1755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6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9/22 2445
1754  <노동과 투쟁> '제11호'가 나왔습니다! [6]  노동자공동투쟁 2009/09/13 797
1753  미포투쟁 - 덜 추악한 세상을 위하여/펌  동지가 2009/09/13 4799
1752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4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9/07 985
1751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2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8/11 627
1750  [전해투]모든 해고 저지! 2009년 여름 전국순회투쟁단을 제안합니다!  전해투 2009/08/07 544
1749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1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8/04 745
1748  <노동과 투쟁> '제10호'가 나왔습니다! [65]  노동자공동투쟁 2009/08/03 999
1747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10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7/28 816
1746  [실천7호]이게 사람 사는 세상인가? 이게 민주주의인가?  해방연대(준) 2009/07/27 853
1745  자신을 비방하는 현수막에 둘러싸여 노동하는 미포조선 노동자 [20]  강명준 2009/07/26 883
1744  [알림]27일(월) 시청역에서 인간사냥 반민주 이명박정권 퇴진 집회를 합니다.  해방연대(준) 2009/07/24 926
1743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9호 [3]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7/21 718
1742  [실천6호]정권퇴진! 명박정권 5죄-국민불통, 민생파탄, 부자정권, 노동탄압, 폭...  해방연대(준) 2009/07/17 638
1741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소식지 09-8호  전국비정규노조연대회의 2009/07/15 737
1740  오늘 금속노조 대대에 제출한 총파업 호소!(수정동의안)  총파업호소 2009/07/13 594
1739  [47호]새로운 사회에 대한 과도적 요구를 걸고 실제적인 이명박 정권 퇴진 투쟁... [4]  사회주의신문[해방] 2009/07/11 1141
1738  한진하청통신43호  한진하청통신 2009/07/04 1000
1737  비정규직 복직 도왔다고 따돌림 당하는 정규직 [6]  뿔따구 2009/07/04 828
1736  <노동과 투쟁> '제9호'가 나왔습니다! [7]  노동자공동투쟁 2009/06/29 983
1735  5인 연석회의 참여가 아니라 투쟁의 한 길로 ! [12]  공동투쟁본부 2009/06/25 705
1734  [실천5호]최저임금 현실화, 생필품 무상공급 투쟁에 나서자!  해방연대(준) 2009/06/25 724
1733  한진하청통신42호  한진하청통신 2009/06/23 749
1732  한진하청통신41호 특별호 [3]  한진하청통신 2009/06/21 830
1731  형소법은 다 이긴다  채호준 2009/06/17 1125
1730  한진하청통신40호  한진하청통신 2009/06/14 860
1729  [알림]12일(금) 산업은행 본점앞, 쌍용차 GM대우 국유화 촉구 집회  해방연대(준) 2009/06/11 1034
1728  현대미포조선 회사와노조 현장활동가 징계9울산노동뉴스/펌)  류재운 2009/06/09 676
1727  [대자보2호] 쌍용차노동자들이 군홧발에 짓밟히는 걸 그냥 볼 것인가?  울산공투본 2009/06/05 1015
1726  [<가자!노동해방> 특별호] 쌍용차 점거파업, 승리를 위해 지금 무엇...  사노련 2009/06/03 3365
1725  노사과연에서 세미나와 강좌를 개설했습니다  노사과연 2009/06/03 962
1724  <노동과 투쟁> '제8호'가 나왔습니다!  노동자공동투쟁 2009/05/31 1009
1723   M300 출시, 노동자가 주도권을 잡자! [228]  노동자의 목소리 2009/05/30 1608
1722  유인물527] 금속노동자 연대파업으로 쌍용차 정리해고 분쇄하자 [3]  울산공투본 2009/05/26 799
1721  [실천4호]일할 권리, 살 권리 짓밟는 이명박 정권은 퇴진하라!  해방연대(준) 2009/05/25 13042
1720  비정규직 연대투쟁 노동자 현장서 왕따 [222]  오마이뉴스 2009/05/23 1501
1719  [알림]25일(월) 산업은행본점 앞, 쌍용 GM대우 국유화 촉구 집회  해방연대(준) 2009/05/21 1167
1718  한진하청통신38호  한진하청통신 2009/05/20 881
1717  전국3호] 쌍용차의 배후는 이명박 정부다! 전국총파업으로 반격에 나서자!  노동자살리기투쟁 2009/05/16 898
1716  [45호]서울로 서울로 대정부 투쟁으로!!!  사회주의신문[해방] 2009/05/15 1099
1715  한진하청통신37호  한진하청통신 2009/05/14 1060
1714  [실천3호]토지국유화와 1가구1주택을 시행하라  해방연대(준) 2009/05/11 1326
1713  경영진 연봉 몰수하면 비정규직 해고하지 않아도 된다! [131]  목소리 2009/04/30 1296
1712  <노동과 투쟁> '제7호'가 나왔습니다!  노동자공동투쟁 2009/04/30 1543
1711  한진하청통신36호  한진하청통신 2009/04/29 1073
1710  2009 재선거 부평을 국회의원후보 김응호 웹진 3호!! [72]  민주노동당 2009/04/26 1172
1709  해방연대, 22일 보신각 옆 쌍용·GM대우자동차 국유화 촉구 집회 [92]  사회주의신문[해방] 2009/04/23 1064
1708  [실천2호]쌍용·GM대우자동차 파산 위기, 국유화와 운영원리 변화로 해결하자!  해방연대(준) 2009/04/22 1073
1707  2009 재선거 부평을 국회의원후보 김응호 웹진2호!!  민주노동당 2009/04/20 1425
1706  [44호]노동자가 살아야 경제도 산다. 국가가 고용안정을 책임져라!  해방연대(준) 2009/04/20 1559
1705  [4월연구토론회] 위기의 자동차 산업과 노동자계급의 대응  노사과연 2009/04/20 1506
1704  울산5호] 특별노사협의체를 해체하고 생존권 투쟁에 나서자 [245]  노동자살리기투쟁 울산 2009/04/16 1100
1703  한진하청통신35호 [310]  한진하청통신 2009/04/16 1387
1702  [실천1호]2646명 해고가 양보에 대한 저들의 대답이다  해방연대(준) 2009/04/14 1371
 [공투본성명서] 어떤 희생도 거부하는 단호한 투쟁만이 쌍용차지부와 전체 노동...  공동투쟁본부 2009/04/10 1158
1700  6일(월) GM대우 부평공장에서 사회주의 정치실천의 날을 합니다  해방연대(준) 2009/04/04 950
1699  <사회주의자 3호>가 나왔습니다!  사노련 2009/04/03 12130
1698  전국2호] 구조조정 사업장 메이데이(5/1) 집결투쟁으로 노동자살리기 투쟁을 ... [38]  노동자살리기투쟁 2009/04/02 978
1697  [선전물]GM대우지부는 전환배치 합의를 철회하고, 자본과의 투쟁에 나서라!  해방연대(준) 2009/04/02 1031
1696  한진하청통신34호  한진하청통신 2009/03/31 1095
1695  <노동과 투쟁> '제6호'가 나왔습니다!  노동자공동투쟁 2009/03/29 1063
1694  [실천의날 특보]다섯 명의 목숨도 부족한 용산재개발 강행  사회주의신문[해방] 2009/03/28 1111
1693  하청 복직투쟁 회사와노조 정규직 활동가 징계...  울산노동뉴스 2009/03/27 700
1692  기아차 화성공장 "단결노동자회" - 지역지부 거부총회 관련, 분회장 사퇴관련하... [5]  단결노동자 2009/03/26 734
1691  현대미포조선 회사와노조 현장조직 징계...... 피바람 불다  연대투쟁 2009/03/25 795
1690  현대미포조선 노동자 비정규직 복직투쟁 벌이다 중징계<오마이뉴스/펌>  좋은글 2009/03/23 1298
1689  월급제 없는 '물량나누기'는 현장을 작살낸다  노동자살리기투쟁 울산 2009/03/23 729
1688  정보를 모으고 공유하자!(go.jinbo.net/gmdw)  노동자의 목소리 2009/03/20 1041
1687  현자울산소자보] '물량나누기'가 아니라 '월급제로 생활임금 쟁취'가 답이다! [6]  노동자살리기투쟁 2009/03/20 970
1686  4호] 자동차산업 구조조정, 어떻게 싸울 것인가?  노동자살리기투쟁 울산 2009/03/20 682
1 [2][3][4][5][6][7][8][9][10]..[18] [다음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Zshare
  

경상남도 창원시 성주동 23번지 GM대우창원 비정규직지회
[이메일] gmdaewoo@jinbo.net
[핸드폰] 지회장 011-9393-4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