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이지로 설정 | 즐겨찾기에 추가

Category
  현자비정규직노조2005-08-24 15:33:24 
 소나기 피하려 잠시 쳐둔 비닐마저 원청 관리자들이 폭력적으로 걷어가!

소나기 피하려 잠시 쳐둔 비닐마저 원청 관리자들이 폭력적으로 걷어가!

도대체 현대자동차는 최소한의 인륜도, 도덕도 무시하는 세력이란 말인가!

오늘 중식시간 직후부터 갑자기 내리기 시작한 비로 인해, 4공장 노숙농성장에서 잠을 청하고 있던 야간조 조합원들은 잠시라도 비를 피하기 위해 농성장에 비닐을 설치했다.

그러나 비닐을 설치한지 불과 몇분 지나지 않아 또다시 원청 관리자들 수십명이 몰려나와 비를 피하기 위한 자그마한 비닐마저 모조리 뜯어가 버리고 말았다.

잠시라도 소낙비를  피해 잠을 청할 권리마저 보장하지 못하겠다는 것인가! 당신들에게는 최소한의 자비심같은 것조차 가슴에 담지 않고 산다는 것인가!

우리는 어제 분명히 경고했다. 우리의 가슴에도 심장이 뛰고 있다고! 우리도 분명히 감정이 있는 인간이라고! 현대 자본의 악랄한 탄압에 맞서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 GM대우창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8-24 18:43)




이름
코멘트      


패스워드



42  [일반] 누가 우리의 가는 길을 막을 수 있는가,!!!  하이닉스&매그너칩 하 2005/08/25 5117
41  [일반] [속보]현자비정규직노조 서쌍용사무국장 한마음병원으로 이동중!!  현자비정규직노조 2005/08/25 1863
40  [일반] [속보] 현자비정규직 서쌍용 사무국장 동부서로 이송! 부상상태 심각! 김상록 직...  현자비정규직노동조합 2005/08/25 1735
39  [일반] 경악! 4공장 조합원 관리자들에 의해 납치된 후 달리던 차량에서 탈출!  현자비정규직노조 2005/08/25 2754
38  [일반] 3공장라인멈춘 직후 원청관리자들 서쌍용사무국장 납치연행! 남목파출소로 개끌듯...  현자비정규직노조 2005/08/25 4407
37  [일반] [23:10]현대세신과 신한/계림/해성 작업자 30여명 관리자들과 대치중!  현자비정규직노조 2005/08/24 3629
36  [일반] [긴급속보] 3공장 현대세신, 해성 긴장상황!!  현자비정규직노조 2005/08/24 2597
 [일반] 소나기 피하려 잠시 쳐둔 비닐마저 원청 관리자들이 폭력적으로 걷어가!  현자비정규직노조 2005/08/24 2152
34  [일반] 8월25일, 역사는 이날을 불법파견 철폐 원년으로 기록하리라!!  현자비정규직노동조합 2005/08/24 5635
33  [일반] [대자보] 4공장 쟁대위, 원청의 탄압뚫고 노숙농성 강행! 두드릴수록 강해진다!...  현자비정규직노조 2005/08/24 1331
32  [일반] 8월 23일 금속 노동자 결의대회 - 현대하이스코 정문앞  현대하이스코비정규직 2005/08/24 2025
[이전10개] [1]..[41] 42 [43][44][4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EZshare
  

경상남도 창원시 성주동 23번지 GM대우창원 비정규직지회
[이메일] gmdaewoo@jinbo.net
[핸드폰] 지회장 011-9393-4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