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이지로 설정 | 즐겨찾기에 추가

Category
  GM대우창원2007-01-25 12:30:19 
 [긴급] 부평공장 비정규직 작업거부투쟁 전개 중


[알림-속보] 사기당한 GM대우 하청노동자, 집단 작업거부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교선실  

= 25일 GM대우부평, 정규직노조 중재로 교섭 =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거리고 생쥐도 구석에 몰리면 고양이를 문다고 했다. 하청회사 사장에게 사기를 당하고, 이제 공장 밖으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 GM대우 부평공장 2차 하청노동자들이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집단적으로 작업을 거부했다.

GM대우 부평공장에서 ‘IP패드’를 생산하는 하청노동자들은 24일 밤 7시 야간조가 시작되자마자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작업 라인을 멈춰세웠다. 노동자들은 “공장밖으로 쫓아내지 말고 약속했던 1차 하청업체인 대의테크로 고용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청노동자들이 갑자기 라인을 세우자 회사는 당황했고, IP패드 생산이 중단되면서 GM대우 차량 생산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밤 11시 1차 하청업체인 대의테크 사장이 “고용보장을 해주겠다”고 말했으나, 지난 번 사기행각을 잘 알고 있는 노동자들은 그의 말을 믿을 수 없었다. 노동자들은 GM대우 원청에서 약속해줄 것을 요구했다.

밤 11시 식사시간이 지나고 나자 사측은 “더 이상 일이 커지면 보호해줄 수 없다”며 노동자들을 협박하기 시작했다. 금요일까지 이틀만 더 기다려달라는 얘기와 협박에 노동자들은 흔들리기 시작했고, 25일 새벽 1시 30분부터 작업라인이 다시 돌기 시작했다.

그렇게 밤을 꼬박 새운 후 25일 아침 8시 다시 주간조 일이 시작되었을 때 노동자들은 다시 라인을 멈췄다. 노동자들은 “GM대우에서 와서 공장 밖으로 쫓아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 달라”고 요구했다.

회사는 밤새 준비해놓았던 대체인력을 투입하기 시작했다. 작업거부를 하고 있는 한 노동자는 “회사에서 밤새 협박과 회유를 하더니 어디서 일을 할 줄 아는 아주머니들을 데려와서 지금은 라인이 원활하게 돌아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GM대우 정규직 노동조합의 한 간부의 중재로 10시부터 회사와 하청노동자들의 만남이 이뤄졌으나 회사는 “어떤 경위로 라인이 멈췄느냐?”며 작업거부 경위를 추궁했다. 현재 작업을 거부하고 있는 하청노동자들은 노조 사무실에 모여있는 상태다.





이름
코멘트      


패스워드



53  [일반] [성명]비정규법 날치기통과는 노무현 심장을 겨눈 항쟁의 불꽃이 될것!!  전국비정규연대회의 2006/11/30 1380
52  [일반] 대우건설비정규노동자 생존권 및 민주노조 사수 투쟁 12월 1일 투쟁보고  대우건설비정규노동자 2006/12/02 1426
51  [일반] 우리가 진정 원하는 것은 '정든 일터'입니다.  하이닉스사내하청 2006/12/03 5665
50  [일반] <현장노동자> 14호가 나왔습니다!  당건투 2006/12/04 5135
49  [일반] (펌)기아자동차노조 조합원 보세요  (펌)기아자동차노조 2006/12/04 2634
48  [일반] 대우건설 비정규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를 부탁드립니다.  대투위 2006/12/05 3588
47  [일반] GM대우부평공장 비정규직의 현실  GM대우창원 2007/01/24 1515
46  [일반] GM대우부평공장 비정규직의 현실 2  GM대우창원 2007/01/24 1976
 [일반] [긴급] 부평공장 비정규직 작업거부투쟁 전개 중  GM대우창원 2007/01/25 1679
44  [일반] [펌] 'IP장 농성자들의 호소문'  GM대우창원 2007/01/29 2538
43  [일반] IP장 농성자들이 드리는 글 (농성6일차)  GM대우부평비정규 2007/01/31 1834
[이전10개] [1].. 41 [42][43][44][45]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EZshare
  

경상남도 창원시 성주동 23번지 GM대우창원 비정규직지회
[이메일] gmdaewoo@jinbo.net
[핸드폰] 지회장 011-9393-4349